동해안 3개 시·도, 종합개발계획 조기 추진

2008-06-27 15:50:40


경북도와 강원도, 울산시 등 동해안 3개 시·도는 동해안을 첨단산업과 물류·관광 거점으로 육성키 위해 동해안종합계획을 공동 수립해 조기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3개 시·도는 동서남해안권발전 특별법이 지난 12월 27일 제정·공포에 따라 지난 26일 경북 영주에서 실무회의를 열고 시·도별 자체 개발계획(안)을 제출토록 해 3개 시·도를 연결하는 SOC사업 등을 상호 협의토록 했다.

또 시·도별 개별경합사업에 대해서는 용역기관에 위임해 동해안권발전 종합계획안 공동 수립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밖에 공동용역기관은 국내외 유수의 업체를 선정, 용역비는 국비 5억원을 포함, 3도에서 균등 분담키로 하는 내용의 공동합의문도 채택했다.

이번 종합계획안에 반영될 3개 시·도의 공통 사업은 △동해안 고속도로 조기건설, △국도 7호선 4차로 조기 완공, △남북6축 고속도로 조기건설, △동해중부선철도부설,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등 SOC 사업과, △동해안 광역관광벨트 조성, △환동해 신소재산업 클러스터 조성, △환동해 에너지벨트, △동해안 해양 크루즈 사업 등이다.

이와 함께 경북도는 5개 시·군에서 △포항 영일항만조기건설 1조5217억원, △포항 영일대교(길이 11Km) 및 해상도시 건설(230만㎡) 3조5000억, △포항 지곡동 국제과학 비즈니스벨트조성 사업 2조7600억원, △경주 양성자기반공학기술개발사업첨단과학단지(136만㎡) 건설 1조3370억원, △경주 생명과학연구단지 조성(200만㎡) 3조2000억, 영덕 첨단과학단지조성 4개 사업 4913억원, △영덕 고래불 해양레저타운 및 운하건설 2조290억원 등 150개 사업 69조2950억원의 공동 및 개별사업을 제출해 지역 특성에 맞게 종합계획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동해권시도지사협의회는 “특별법 제정과 관련 동해권 발전을 위한 종합계획안을 3개 시·도가 협력해 공동 입안해 환동해권 시대를 대비한 미래비젼 개발에 힘을 모아 지방정부 차원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동해안을 개발하는데 그 역할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구=kjbae@fnnews.com 배기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06/13 - [분류 전체보기] - 신동해안시대다 ~~~
2008/06/11 - [분류 전체보기] - 울릉도 모노레일
2008/04/19 - [분류 전체보기] - 이명박대통령 고향 포항이 한국의 두바이로 뜬다!





영덕군 고래불 일대 지도
http://map.naver.com/?x=129.4034346&y=36.5910222&level=6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http://blog.naver.com/mm1253/40051248555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한국의 대통령들은 자기고향에 대해 미련이 많은가 봅니다.


인지상정이지요.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영일만에 신항·인공섬… 포항, 세계를 부른다 블라디보스토크·니가타와 환동해 물류패권 다툼
조선일보 - 4시간 전
포항시 박재민 항만정책팀장은 "영일만 신항이 완공되면 포항은 동해안 최대규모의 항구로 전 세계 기업과 화물,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환동해의 물류중심 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 18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영일만 신항 컨테이너부두 공사현장. 포크레인 등 중장비들이 컨테이너 하역장 부지 다지기공사를 하고 있다. ...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