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이 빅뱅을 완성시키는 중심축이라는 블로그 기사도 있었다.

물론 그럴 이유는 충분하다고 본다.



그러나 돌려 생각해보면

대성이야말로 빅뱅의 감각에 해가 될지도 모른다.



나는 가끔 빅뱅의 노래를 티브이로 시청하면서

대성이나 승리는 도데체 왜 저 그룹에 있는가? 라는 생각이 떠오를 때가 있다.



게다가 대성은 트로트라니.















빅뱅이 뜬 이유는 기본적으로 멤버들의 특기나 호감도보다는 노래가 좋았다고 본다

아무리 비쥬얼과 개인기, 댄스가 휼륭해도 노래가 좋치 않으면 말짱 꽝이다




빅뱅의 지드래곤과 태양의 뮤지션으로서의 명성에 타 멤버들이 마이너스로 작용할 날이 곧 올거 같다.

좋은 날은 가게 마련이니까.

인기는 사라지게 마련이고.




그렇다면 곧 실력으로 승부해야 하는데.

노래보다는 잡기로 더 유명해진 일부멤버들의 행동은

이후 빅뱅의 행보에 적지않게 걸림돌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비슷한 모델의 지누션은 비롯 빅뱅만큼 대박을 치지는 못했지만

우리들 기억속에는

실력있고, 감각있는 뮤지션으로 자리잡고 있다.

빅뱅도 그럴수가 있을까.

아마도 그렇치는 못할 것이다.


그냥 잡다하게 이것 저것 짬뽕식으로 활약한 그저그런 그룹으로

기억될 수도 있다.


돈은 많이 벌었을지 모르지만.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2
소속사에서 엄청 띄워주나 왠지 주변 내지는 가장자리의 느낌이 난다.


호감이 안간다.


왜일까?



외모 때문인가?



탑은 이효리와 키스신 연출하고, 이번에는 드라마에도 출연한다고 하는데


별 느낌이 없다.


소속사나 관계자들은 잘생기고 어쩌고 저쩌고



그러나 보는 우리들은 수긍이 안간다.









약물소동까지 난 탑군,  한 때는 빅뱅의 이슈메이커였으나 이제는 다른멤버들에 묻혀 가는 신세로 전락.


원타임의 송백경도 하두 떠들어대길래 , 어느날 봤더니 ~~~  "이건 뭐야  왜 그러는데" 라는 소리가 저절로 나왔다


작사 작곡 프로듀서한다는 송백경과 탑.


그러나 호감은 안간다는 사실.


억지로 키워주려다 역효과 날 수 있다.


두 발로 설때까지 키워줬으면,  자기 힘으로 가야지.  언제까지 밀어주나....







두 사람이 호감이 왜 안가는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여기서 언급하지 않겠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외모가 아닐까 한다.


특히나 전체적으로 귀여운 이미지가 없다는것이다.


요즘은 잘생겼다, 예쁘다 보다는 귀엽다는 소리가 최고의 찬사일 정도로 귀엽성은 아주 중요한 요소가 되어버렸다.


귀여운 사람은 왠지 타인 내지는 상대방을 세심하게 배려할 것 같은 이미지도 포함되어 있다고 본다.



그만큼 연예인에게는 아주 중요한 무기가 되어 버렸다.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꽃보다 남자》(일본어: 花より男子 하나 요리 단고[*])는 가미오 요코가 창작한 만화이다. 슈에이샤의 격주간 소녀 만화 잡지인 《마가렛》에 연재되었다. 단행본은 1992년부터 2004년까지 36권으로 발행되었고, 완전판이 20권으로 발행되었다. 제41회 쇼가쿠칸 만화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줄거리

마키노 츠쿠시는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 평범한 중학교를 다녔지만 어머니의 허영심으로 명문 에이토쿠 학원에 입학한다. 도묘지 츠카사, 하나자와 루이, 니시카도 소지로, 미마사카 아키라는 에이토쿠 학원을 좌지우지하며 플라워 4, 줄여서 F4라고 불린다. 정의감이 강한 츠쿠시는 F4의 횡포에 화가나지만 조용히 지낸다.

어느 날, 산죠 사쿠라코가 F4의 리더인 도묘지의 옷에 주스를 쏟고, 사쿠라코는 이지메를 당한다. 사쿠라코를 안쓰럽게 여긴 츠쿠시는 F4에게 분노하고 도묘지에게 맞선다. 결국 츠쿠시의 사물함에 F4의 선전포고인 레드카드가 달리고 츠쿠시는 전교에서 이지메를 당한다. 하지만 이를 계기로 츠쿠시는 좌절하기 보다는 본연의 정의감을 깨닫고 도묘지에게 맞서기로 한다.






꽃보다남자’, 한국시장 노크 ‘가을 개봉’
일본의 꽃미남들이 국내 영화계를 노크한다.

일본 영화 ‘꽃보다 남자’(감독 이시이 야스하루, 수입 누리픽쳐스)가 한국 개봉을 확정지었다.

1992년부터 2004년까지 연재, 전 세계 14개국5800만부 이상을 판매한 동명 만화를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 지난 6월 일본에서 개봉 당시 연속 박스오피스 1위, 개봉 16일 만에 관객 300만 명을 동원, 흥행수입 37억 9천만엔을 돌파하며 초고속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꽃보다 아름다운 4인조 F4와 잡초소녀 츠쿠시(이노우에 마오 분)의 파란만장 스쿨 라이프를 다뤘던 원작에 이어 이번 영화는 F4의 리더 츠카사(마츠모토 준 분)와 츠쿠시의 위기일발 러브 스토리가 펼쳐진다.

드라마나 만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일본, 라스베가스, 홍콩에 이어지는 화려한 로케이션을 과시, 볼거리를제공한다.

특히 원작이나 드라마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츠쿠시와 F4의 ‘졸업 그 이후의 이야기’가 주요 에피소드로 등장한 부분도 눈길을 끈다.

‘꽃보다 남자’는 2005년과 2007년 시즌 1, 2로 일본 안방을 뜨겁게 달궜던 드라마 출연진과 제작진이 그대로 합류했다.

오는 8월 2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왼쪽부터 아베 츠요시, 마츠모토 준, 이노우에 마오, 오구리 슌, 마츠다 쇼타]



jaeni0224@gonews.co.kr

2008.07.18 15:12:00 입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보다 남자’ 한국판 꽃미남 스타 후보!
CNBNEWS  기사전송 2008-07-25 08:06 | 최종수정 2008-07-25 08:06 
 
▲ CNB뉴스,CNBNEWS ,씨앤비뉴스 - 올 여름 여심을 사로잡을 단 하나의 로맨틱 블록버스터 <보다 남자>가 네티즌을 통해 본 ‘한국판 남’의 캐스팅 리스트를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설문은 7월 14일부터 포털 사이트 다음을 통해 "세기의 미남 <보다 남자> 한국의 F4는 과연 누구?"라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영화와 브라운관을 장악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한국판 미남 스타들이 후보에 올라 네티즌의 열띤 참여가 이루어졌다.

조인성, 김현중, 김동욱, 천정명! 한국의 F4는 우리!

F4의 리더이자 ‘까칠한 로맨티스트’ 츠카사 역으로는 거친 매력이 돋보이는 쟁쟁한 스타들 중 과반수가 넘는 62%의 지지율로 <발리에서 생긴 일>의 까칠한 부잣집 도련님 ‘재민’역으로 인기를 모았던 ‘조인성’이 뽑혔다.

‘츠카사’ 역에는 장근석, 정일우, 빅뱅의 ‘탑’ 등이 후보에 함께 올랐지만 조인성의 카리스마를 뛰어 넘지는 못했다는 평이다.
‘츠쿠시’를 두고 ‘츠카사’와 묘한 삼각관계를 이뤘던 자상한 ‘쿨가이’ 루이역에는 특유의 엉뚱하면서도 무심한 듯한 이미지로 SS501의 ‘김현중’이 51%의 지지율로 낙점되었다.

그는 이미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엉뚱한 매력의 꼬마신랑으로 많은 누나팬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이밖에도 강동원, 지현우, 김기범 등이 함께 후보에 올라 주목을 받았다.
한편 ‘카사노바 댄디가이’ 소지로 역에는 동안의 외모를 가진 스타들이 박빙을 펼친 가운데 드라마 <커피프린스1호점>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김동욱’이 28%의 지지율로 떠오르는 댄디가이 임을 증명했으며, ‘터프한 카리스마’ 아키라 역에는 영화 <강적>에서 탈옥수 ‘이수현’역을 맡아 그만의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던 ‘천정명’이 49%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꺅~ 남들 다모였네. 완전 대박!" 조인성, 김현중, 김동욱, 천정명 등 네 명의 매력적인 배우들이 모여있는 모습만으로도 여성들의 호기심을 자아내는 이번 설문은 배우들의 인기만큼이나 많은 네티즌들의 댓글이 눈길을 끌었다.

‘EUN’이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꺅~ 훈남들만 다 모였네. 대박!"이라며 ‘남 설문’에 관심을 보였으며, ‘해피라이브’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그림이 정말 좋구먼..흐흐"라며 남 설문에 대한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한국판 남의 가상 캐스팅 설문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보다 남자>는 8월 28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하여 사랑을 꿈꾸는 모든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 CNB뉴스 차영환 기자 www.cnbnews.com





최원준 박해진....  강추..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