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여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7.26 춘천여고 출신 방송인 김나영.
  2. 2008.07.18 김추자.................

춘천여고출신이네~~


MBC 엄기영 사장이 춘천고등학교 출신인데

좀 끌어줬나모르겠네~~

전사장 최문순씨도 춘천고등학교 출신

춘천에서는 춘천고와 춘천여고 안 나오면 주류가 아니죠



어쨓든 잘한다  굿~~


저번에 방송하다 눈물 흘리는것 봤는데.

참 먹고살기 위해 처녀가 심하게 망가지는것을 감수하는것을 보니

보는 나도 찡했다.



몸매는 좋은데, 얼굴이 좀 그렇쵸?


학생 때부터 끼가 있었군요









 이미지
  • 김나영 방송인          최근 이슈 보기
  • 출생 : 1984년
  • 학력 : 서울여자대학교 아동학
  • 경력 : TV: 막돼먹은 영애씨, MTV TRL, M-BOX, MBC 게임 MING, Mnet 연예뉴스, 기분좋은날 연예플러스, MTV LIVE WOW 스페셜, MTV 스크린, 온게임넷 X BOX 월드, 기타: 인터넷 쇼핑몰 'VJ 나디아' 운영(2007)
  • 신체 : 신장-171cm






 


김나영, "학창시절 '춘천의 고소영'으로 불렸다"2009-07-25 18:19, 리뷰스타

방송인 김나영이 학창시절 '춘천의 고소영'으로 불렸다고 깜짝 고백했다. 김나영은 27...학교 은사님을 만나 그간 숨겨졌던 학창시절 비화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나영의 선생님은 "학창시절 김나영은 지각도 자주하고 수업에 늘 딴 생각을 하던...















김나영이 나온 노원구 공릉동 서울여자대학교.... 태릉에 있다... 서울여대 후문쪽의 모습이다..최근 엄청나게 많이 좋아졌다고 한다...멀리 불암산이 보이는군요






방송인 김나영, '스타화보로
395x563 - 304k
i-morning.com
방송인 김나영이 '발가락이
510x1180 - 475k - jpg
game.chosun.com
섹시스타' 방송인 김나영
510x731 - 308k - jpg
blog2.dreamdrug.com
마크인 방송인 김나영
400x518 - 67k - jpg
pulug.com
방송인 김나영방송을 통해
400x600 - 70k - jpg
ask.nate.com
공개해왔던 방송인 김나영
400x518 - 68k - jpg
pulug.com
방송인 김나영이 문희준에게
500x375 - 77k - jpg
ask.nate.com
방송인 김나영방송을 통해
430x341 - 27k - jpg
urin79.com
를 자랑하는 방송인 김나영
356x517 - 134k - jpg
sports.donga.com
에서 촬영한 방송인 김나영
395x558 - 435k
i-morning.com
방송인 김나영이 직격 인터뷰
500x326 - 126k - jpg
mydaily.co.kr
또한 방송인 김나영으로서 장수
380x564 - 152k - jpg
mydaily.co.kr
VJ 출신 방송인
700x1695 - 391k - jpg
news.am7.co.kr
방송인 김나영이 문희준에게
500x421 - 40k - jpg
kr.image.yahoo.com
화제가 됐던 방송인 김나영
500x750 - 63k - jpg
newslink.media.daum.net
을 잘 뿜는 방송인 김나영
400x533 - 78k - jpg
pulug.com
방송인 김나영이 그동안 제기
520x780 - 155k - jpg
ask.nate.com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이미지동영상
  • 김추자          최근 이슈 보기
  • 출생 : 1951년 강원출생
  • 가족관계 : 남편, 딸 하나
  • 데뷔 : 1969년 '늦기 전에'로 데뷔
  • 특이사항 : 70년대 섹시 댄스가수
  • 히트곡 : 님은 먼 곳에,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빗속의여인, 꽃잎 등


<14> 김추자와 결별
情시들어 '대타' 키우기 착수

만난 지 1년 뒤인 1970년 ‘님은 먼 곳에’가 대박을 터뜨리자 김추자는 몸이 두개라도 모자랄만큼 바빠졌다. 정부는 ‘저속한 창법, 퇴폐와 폭력적’이라며 부정적인 시선을 보냈고, 세간에서는 ‘거짓말이야’를 부르며 내젓는 손동작이 북한 고정간첩에게 보내는 암호라고 쑤군대기도 했다.

그녀는 두성( )과 비음 등 전통 창법이 금기시하는 테크닉을 적극 구사했고, 그 결과 그녀는 가장 반(反)트로트적인 가수였다.

김추자는 나의 1대 1 트레이닝을 가장 잘 소화해 낸 가수라고 할 수 있다. 나는 기타를 치며 한 소절, 한 단어까지 어떤 감각이어야 하는 지 훈련시켰다.

테이프에 담아 집에서 연습을 하게 했다. 또 비브라토, 터치, 숨쉬기 등 노래의 테크닉이 마음에 들 때까지 나는 몇 시간이고 반복 연습을 시켰다.

그 같은 스파르타식 방법에 토를 다는 가수는 사실 아무도 없었지만, 김추자는 무조건 철저하게 따라 했다. 아니, 한 두곡 하고 나면 감을 잡아 스스로 알아서 하는 데 빨랐다.

‘님은 먼 곳에’ 히트 후 어느 날 갑자기 김추자와 연락이 끊겼다. 7개월쯤 뒤인가, 내가 출연하던 명동의 한 살롱으로 그녀가 한 남자와 함께 홀연히 나타났다. 음악 관계로 만나는 사람 같았다.

음식을 시켜놓고 한동안 어색한 침묵이 흐른 뒤, 그 쪽에서 내게 “곡을 써 달라”고 강압조로 말했다. 안 그래도 일언반구도 없이 떠나는 바람에 기분이 상해 있었는데,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언성이 높아졌다.

그런데 갑자기 그 남자가 테이블에 있던 스테이크 나이프를 집어 위협조로 나왔다.

그 당시 난 매일 담배 2갑, 짬뽕술, 밥 한 공기로 버티고 있었다. 그야말로 ‘깡’으로 버틴 시절이었다. 누구에게도 ‘야코’(기) 죽을 때가 아니었다.

“그래, 찍어봐라!”

나는 오히려 얼굴을 들이밀며 악을 썼다. 상대는 거구에다 레슬링 선수 김일처럼 귀가 다 닳은 험상궂은 몰골을 하고 있었다. 살롱의 손님은 물론, 밴드 단원들 역시 숨소리조차 못 내고 그 광경을 지켜 볼뿐 어쩔 줄을 몰랐다.

그 자는 부르르 떨더니 들었던 칼을 내동댕이 쳤다. 예기치 못한 사태에 분통이 터져 못 견디겠다는 태도였다. 거기에 ‘야코’ 죽을 내가 아니었다. 나는 웨이터한테 더 크게 소리쳤다. “야, 주방 가서 사시미(회) 칼 갖고 와! 니가 못 찌르면 내가 찌른다!”

시퍼런 서슬에 그 덩치가 갑자기 무릎을 꿇더니 “잘못 했다”고 비는 게 아닌가. 옆에 있던 김추자는 발발 떨기만 했다. 분노가 머리끝까지 치솟았지만 솔직하게 잘못을 시인하는 남자다운 태도가 마음에 들었다. “좋다, 와라.”

그렇게 해서 나는 야간 업소 출연 중에도 김추자에게 작품을 써주었다. 훗날 불신감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금지 당했던 ‘거짓말이야’를 비롯해 ‘소문 났네’등 일련의 김추자표 히트곡들이 그때 나왔다.

나도 시민회관, 대한극장 등에서 ‘김추자 리사이틀’이 있으면 게스트로 출연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 이상은 없었다. 이미 나는 김추자의 대타로 사이키델릭 가수 김정미, ‘미련’의 오리지널 가수 임하영 등을 키워내느라 바빴다. 그러나 사정도 모르는 방송에서는 김추자와의 공동 출연을 자꾸만 요청해 왔다.

여고 3학년의 나이에 탁월한 재능을 보인 김정미를 가수로 키워낸 것은 김추자의 공백을 메우려는 시도였다. ‘봄비’의 가수 박인수도 잠적해 버려 김정미가 유일의 대안이었다. 제작자들은 상업성이 없다며 머리를 저었으나 나는 그녀에게 힘을 쏟았다. ‘간다고 하지 마오’, ‘오솔길을 따라서’, ‘바람’ 등 모두 4장의 앨범이 그렇게 나왔다.

김추자를 다시 만나 것은 80년대 중반 디스코 붐이 불 때였다. 생활고에 시달리다 부산으로 지방 공연을 가 있었는데, 남편과 함께 찾아 온 것이다.

나는 “이제는 새로운 음악성 없이는 힘들다”며 “꼭 재기하고 싶다면 한 1년 연습해 보자”고 했다. “생각해 보겠다”고 한 그녀는 여지껏 무소식이다. 아마 스타로서의 자존심이 무척 상했을텐데, 나의 직선적 대인 관계 탓이다.









70년대 대중음악의 대명사 김추자, 신중현의 손을 잡고 다시 돌아오다.

70년대 이후 좀처럼 남에게 곡을 써주지 않던 신중현씨도 흔쾌히 그의 앨범에 합류하기로 했다. 우리 대중음악사상 최고의 작곡가와 가수 커플로 꼽히는 신중현김추자가 다시 손을 잡는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
www.kimchooja.com/scrap_kimchooja_001108.htm - 14k - 저장된 페이지 - 유사한 페이지 - 노트에 저장하기






JOINS | 아시아 첫 인터넷 신문
극의 소재는 1971년 베트남 전쟁을 배경으로 한 사랑이지만, 주인공 순이(수애)의 입을 통해 전달되는 메시지는 대부분 60~70년대, 그중에서도 신중현김추자의 명곡들이다. 신중현이 작곡하고 김추자가 불러서 히트한 '님은 먼곳에'와 '늦기 전에', ...
news.joins.com/article/3218873.html?ctg=15 - 58k - 저장된 페이지 - 유사한 페이지 - 노트에 저장하기





The Kim Chooja Official Web Site
무엇보다 70년대의 김추자를 되풀이 하는 것이 아닌, 2000년대의 김추자가 노래할 수 있는 여건이 가요계에 갖춰졌습니다.” ―그동안 어떻게 지내셨습니까. “남편이 대학 교수인 덕에(그의 남편이 동아대 정외과 박경수 교수다), 교환교수로 가는 남편...
www.kimchooja.com/technote6/board.php?board=kkknewsmain&sort=wdate&command=body&no=21 - 42k - 저장된 페이지 - 유사한 페이지 - 노트에 저장하기




박경수
직업 : 전 대학교수
출생 : 1936년 11월 21일
소속 : 전 동아대학교 사회과학대 정치행정학부 정치외교학전공 교수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