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에 지하40m 자동차도로 생긴다


서부간선 지하에 월드컵대교 ~ 독산동 11㎞`대심도 도로`건설 추진




서울 동서 2곳ㆍ순환로 1곳 추가건설 구상








서울 도심 땅속 수십 m 아래에 대규모 지하도로인 `대심도(大深度) 도로`가 등장한다. 대심도 도로는 지가 급등, 지상 설치시설 등으로 도심에서 추가 용지 확보가 갈수록 어려워지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신개념 도로다. 미국 보스턴 `빅딕(Big Dig)`, 노르웨이 세계 최장 터널(24.5㎞) 등 일부 국가에서 대심도 도로를 건설해 활용하고 있다.

서울시는 국내 최초로 상습 정체구간 중 하나인 서부간선도로의 교통량 분산을 위해 지하 40m에 이 같은 도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서울의 동서를 관통하는 도로 2개, 순환형 1개 등 최소 3개 이상의 대심도 도로를 건립하는 방안도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 서부간선 지하에 국내 첫 추진 =

서울시에 따르면 서부간선도로를 따라 지하 40m 공간에 월드컵대교(제2성산대교)~금천구 독산동(11.3㎞) 구간을 연결하는 지하도로를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 구간은 기존 도로 바로 밑에 `박스형` 도로를 개설하는 이중 도로 방식이 구상됐다. 그러나 복공판 등 가시설물 설치에 막대한 비용이 들고 공사기간 상부 도로 차단에 따른 교통 체증도 극심할 것으로 염려돼 대심도 방식으로 계획을 전면 수정하게 된 것이라고 서울시 관계자가 밝혔다. 도로 규모는 4차로며 상하부로 터널을 뚫어 각 2개 차로씩 운행하게 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지난 5월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적격성 검토를 의뢰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내부 경제성 분석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하고, 이 모든 게 순조롭다면 내년 말쯤 사업시행자 지정을 거쳐 2010년께 착공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시는 금천구~서초구 우면동 남부간선도로 개통 시점과 맞춰 2013년까지는 공사를 모두 끝낸다는 목표를 세워 놓고 있다.

송득범 도로기획국장은 "사업 추진은 민자로 하며 완공 뒤 통행료를 징수하게 될 것"이라면서 "건설비 등을 고려하면 1회 통행료로 2000원 수준이 적정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 도심에도 최소 3개 이상 건설 =

시는 이 사업과 병행해 지난 7월부터 2년 일정으로 `지상도로 교통량 저감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도 들어갔다. 대심도 도로의 추가 건설을 위한 용역작업이며 용역은 동일기술공사가 맡고 있다. 시는 이번 서부간선 지하도로 외에도 동서축 2개 노선, 도심을 순환하는 1개 노선 등 3개 이상의 대심도 도로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동서 도로는 각 20㎞ 안팎, 순환형은 그보다도 길이가 훨씬 길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청계고가도로 철거로 남북축에 비해 동서축 간선도로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를 보완하는 쪽으로 대심도로 건립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올림픽대로 지하에 대심도 도로를 놓는 방안도 강구했으나 지속적인 교통 수요는 없는 것으로 조사돼 사업성이 부족하다고 판단, 일단 백지화했다.

서울시는 진출입로 외에 별도 통로 없이 논스톱으로 주행하는 서부간선 지하도로와 달리 도심 노선에 대해서는 중간 지점에 통로를 두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지하 부분 보상, 지하철 등 각종 지장물을 고려할 때 가급적 깊게 내려가면 좋다"면서 "하지만 그만큼 중간 진출입로 길이도 길어져야 하기 때문에 추가 노선은 30m 깊이가 적절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송득범 국장은 "도심ㆍ부도심 대심도 도로는 중간 중간에 공영 지하주차장을 설치해 연결하고, 민간빌딩 지하주차장과도 연계통로를 만들어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 지하는 어디까지 보상하나 =

지하도 보상을 해야 한다. 지하철을 건설할 때 지상부 건물 소유주에게 보상한다. 물론 지상에 비하면 보상액이 훨씬 적다. 가령 지하 10~20m일 때 지상의 15%를 보상해야 한다.

하지만 특정 범위를 벗어나면 지상 건물ㆍ토지 소유주는 보상을 받지 못한다. 그 기준은 `한계심도`라고 표현한다. 건물ㆍ토지 용도에 따라 한계심도가 달리 설정돼 있다. 고층 시가지는 40m, 중층 시가지 35m, 저층 시가지ㆍ주택 30m, 농지ㆍ임야 20m 이상이면 보상이 없다. 한계심도를 초과하는 지하에는 별도의 보상절차 없이도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대심도 도로를 건설할 경우 무작정 지하로 내려갈 수 만은 없다. 현재 기술적으로는 깊이 제한은 없다. 하지만 깊어질수록 매연 환기장치도 그만큼 많이 설치해야 한다. 중간에 별도 통로 길이도 깊이와 비례해 길어진다. 그만큼 비용이 추가로 발생한다. 따라서 별도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한계심도 범위에서 적당한 수준을 결정하는 게 비용 측면에서 유리할 수 있다.

■<용 어> 대심도(大深度) 도로 = 터널공법(TBM)으로 30~60m까지 땅을 파 지하도로를 건설하는 방식이다. 보상비가 들어가지 않아 건설비를 많이 줄일 수 있다. 다만 다수의 환기설비가 필요하고, 화재 등 재난 대비에는 취약하다. 이런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통상 두 개의 터널을 뚫어 한쪽 터널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다른 쪽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배한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08.08.08 04:05:11 입력, 최종수정 2008.08.08 10:24:16









최근의 대심도 하수터널 보도(서울시 물관리국)대심도 도로 보도(서울시 도로기획국)를 근거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긴지 얼마 되지도 않은 물관리국이 각종 하천사업에 기고만장하여 심지어 도로 계획까지 언론에 흘리니,

도로기획국이 구석탱이에 찌그러져서 얼마나 열을 받았을지... 눈에 훱합니다.

그 바람에 도로기획국도 언론에 흘려주니,,,, 고맙네요. ㅋㅋ


작년에 서울시에서 8개 지하도로를 건설한다고 했을 때에도

동서북부축(수색~공릉,20.5Km)은 먼 훗날의 일로 생각되어

큰관심을 받지 못했었는데....... 오호~ 동서북부축이라~ 화이팅~


==================================

 동서북부축(수색~공릉,20.5Km), 남부순환축(19.7Km)
    신문에서 언급한 20Km 안팍의 동서도로 2개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임
    민자사업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임


동부간선축(세곡~상계,23.4Km)
    강북구간(상계~청계천합류부)은 대심도 하수터널(하수+도로) 사업(재정사업)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임

    강남구간(청계천합류부~세곡)은 서울동부터널 사업(민자사업)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임

    대심도 하수터널 시범사업으로 2010년에 착공한다고 언론에 보도되었음


서부간선축(11.9Km)
    비용문제 때문에 2월엔 지상도로로 변경되는가 싶었는데, 오히려 비용문제로 대심도 개발로 계획 변경
    민자사업임

    차질없이 진행된다면 2010년에 착공한다고 언론에 보도되었음


동서중앙축(신월~광장,24.1Km),남북서부축(과천~구파발,20.3Km),남북중앙축(서초~도봉,24.5Km)
    신문에서 언급한 도심순환형 도로로 대체되고, 쓸쓸히 사라질 것으로 보임


올림픽대로축(19.5Km)
    백지화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아래의 글들중에 동부간선도로 철거 문제가 언급되고 있기에 한 말씀 올립니다.


<시작하는 글>

우선, 급하신 분들을 위해서 하나의 질문에 대한 답변부터 드리겠습니다.

질문:동부간선도로 철거가 확정되었는가?

답변: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중랑천과 안양천>

동부간선도로 철거 문제를 얘기하려면, 우선 중랑천/안양천 얘기부터 해야 합니다.


아시는 바와 같이 중랑천과 안양천은 서울시민의 주거환경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자연자원입니다.

오히려 한강보다 중랑천/안양천이 주거환경에는 더 좋다는 것은 아실터입니다.

이에 따라서 중랑천과 안양천을 시민의 품에 안겨주기 위한 많은 노력을 市과 區에서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은 거대한 장애물 때문에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장애물이란 바로 지상철 1호선과 동부간선도로와 서부간선도로입니다.


이러한 배경下에서 중랑천/안양천 정비사업에는 항상

"장기적으로 1호선과 동부간선도로와 서부간선도로를 지하화해야 한다"는 문구가 들어가 있습니다.

"장기적"이라는 문구는 그만큼 돈이 많이 들어가고 기술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기 때문입니다.


<다목적 대심도 하수터널의 시범사업 대상이 왜 동부간선인가?>

순전히 교통량의 문제만 놓고 따지면, 사업사업지는 서부간선 또는 올림픽대로이어야 합니다.

그나마 동부간선은 서부간선/올림픽대로에 비하면 상태가 양호한 편합니다.

그런데, 왜 동부간선을 지하도로와 하수터널의 시범사업지로 정하려하는가?

이유는 서울 동북부가 압도적인 주거형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안양천을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보다 중랑천을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이

더 많은 시민에게 혜택이 가기 때문입니다.


<중랑천을 시민에게 돌려주려 하는데, 동부간선을 철거 안하고 돌려줄 수 있는가?>

지금의 중랑천변을 걸어보세요~ 걷고 싶습니까?

의정부시가 중랑천(상류)를 시민들에게 돌려준 방법 그대로 서울시도 중랑천(하류)를 시민에게 줄려줄 것입니다.


<마치는 말>

제가 살고 있는 곳에서 중랑천변을 가려면,

마들길(왕복4차선)을 건너 집입육교을 통해 동부간선(편도3차선)을 넘어야 합니다.

그렇다고 제내지에 설치된 마들길 까지 철거할 수 있겠습니까?

제외지에 설치된 동부간선 정도만 철거되도 감지덕지입니다.

가장 최근에 나온 계획안에는 중랑천 제외지에 설치된 동부간선을 철거한다고 되어 있더군요.

"지금 추진중인 동부간선도로 확장사업"이 제내지인지 제외지인지를 보시면, 바로 답이 나올 듯합니다.


<보론>

최근에 언급되고 있는 1호선(중랑천변)이 지하화하고 그 곳에 도로가 생긴다면,

교통문제 해결에 커다란 도움이 될 것입니다. 2년후엔 이 문제가 본격 논의 될것으로 압니다.




출처
http://cafe.daum.net/lee10520nowonlove/5G28/15191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성북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심도급행전철 노선 예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