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0.23 동명목재 & 신군부 & 전두환 .................
  2. 2008.05.24 오송에 CJ제일제당 들어온다

이러니 정치가 경제의 발목을 잡는경우가 왕왕 생기는 거다.

당시의 신군부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구가했다.

다시는 재발되서는 안될 사건이었다.















당시를 기억하는 한 60대 시민은 "동명목재가 1960년대 우리나라 재계 순위 1위까지 올라 위세가 대단했으며, 부산 경제를 떠받치는 상징적인 기업이었다"고 말했다.



강정남 당시 동명목재 사장(현 동명문화학원 이사장)은 변호인단과 상의해 불법적으로 빼앗긴 재산을 되찾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진실위에 따르면 80년 8월 국보위와 합수부는 강석진씨 등 사주들을 부정축재를 일삼는 '악덕 기업인'으로 몰아 합수부 부산지부에 이들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다.

수사관들은 계엄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 강씨 일가와 회사 임원들을 연행한 뒤 최장 2개월간 불법 구금하고 전기고문 등 가혹행위를 했다.

또 강씨에게 전 재산을 헌납할 것을 집요하게 강요하는 한편 아들 정남씨를 상대로 "재산 포기각서에 날인하지 않으면 아버지가 위험할 수 있다"고 협박해 '위임각서'와 '승낙서'를 받아냈다.

당시 빼앗은 재산은 토지 317만3045㎡를 비롯해 부산투자금융㈜과 부산은행 주식 약 700만주, 사주 일가의 은행 예금액 16억여원 등이다. 피해자들은 "당시 시가로 4000억∼5000억원, 현재 가치로는 1조원이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1960년대에 우리나라 10대 기업에 포함됐고, 1980년 해체 직전에는 임직원이 1만명이 넘었다.
더욱이 창업주 고 강석진 회장 등 경영진은 10여개 넘는 훈장을 받았고 성실한 납세실적으로 '소득세 납부왕'이라고 불렸다.


출처 인터넷






피해자측은 신군부가 동명목재를 노린 이유에 대해 "정확한 이유는 아직도 모르겠다"면서 다만 "당시 전국적인 노동자 소요사태 속에서 동명목재 내에서도 그런 낌새가 있었다는 점과 동명목재가 당시 대기업 중 유일한 개인회사여서 재산을 빼앗기 용이했다는 점 등이 배경이 아닐까 싶다"고 추측했다.

출처 인터넷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http://blog.naver.com/mm1253/40051335602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