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0.23 동명목재 & 신군부 & 전두환 .................
  2. 2008.07.08 전두환 혼맥

이러니 정치가 경제의 발목을 잡는경우가 왕왕 생기는 거다.

당시의 신군부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구가했다.

다시는 재발되서는 안될 사건이었다.















당시를 기억하는 한 60대 시민은 "동명목재가 1960년대 우리나라 재계 순위 1위까지 올라 위세가 대단했으며, 부산 경제를 떠받치는 상징적인 기업이었다"고 말했다.



강정남 당시 동명목재 사장(현 동명문화학원 이사장)은 변호인단과 상의해 불법적으로 빼앗긴 재산을 되찾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진실위에 따르면 80년 8월 국보위와 합수부는 강석진씨 등 사주들을 부정축재를 일삼는 '악덕 기업인'으로 몰아 합수부 부산지부에 이들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다.

수사관들은 계엄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 강씨 일가와 회사 임원들을 연행한 뒤 최장 2개월간 불법 구금하고 전기고문 등 가혹행위를 했다.

또 강씨에게 전 재산을 헌납할 것을 집요하게 강요하는 한편 아들 정남씨를 상대로 "재산 포기각서에 날인하지 않으면 아버지가 위험할 수 있다"고 협박해 '위임각서'와 '승낙서'를 받아냈다.

당시 빼앗은 재산은 토지 317만3045㎡를 비롯해 부산투자금융㈜과 부산은행 주식 약 700만주, 사주 일가의 은행 예금액 16억여원 등이다. 피해자들은 "당시 시가로 4000억∼5000억원, 현재 가치로는 1조원이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1960년대에 우리나라 10대 기업에 포함됐고, 1980년 해체 직전에는 임직원이 1만명이 넘었다.
더욱이 창업주 고 강석진 회장 등 경영진은 10여개 넘는 훈장을 받았고 성실한 납세실적으로 '소득세 납부왕'이라고 불렸다.


출처 인터넷






피해자측은 신군부가 동명목재를 노린 이유에 대해 "정확한 이유는 아직도 모르겠다"면서 다만 "당시 전국적인 노동자 소요사태 속에서 동명목재 내에서도 그런 낌새가 있었다는 점과 동명목재가 당시 대기업 중 유일한 개인회사여서 재산을 빼앗기 용이했다는 점 등이 배경이 아닐까 싶다"고 추측했다.

출처 인터넷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전두환 혼맥

2008.07.08 10:09 from 분류없음

전두환이 그렇게 죽을죄를 지고도 저렇게 떳떳하게 버틸 수 있는 이유가 과연 무얼까?

권세가들에게는 혼인만큼 남는 장사가 없다고들 하지...

전두환은 철저하게 10년.. 아니 20~30년을 생각하며 혼맥을 다져왔다~

그러니 저렇게 돈을 꽉 쥐고 버틸수가 있는것이다.

자~ 전두환의 혼맥이 과연 어디까지 뻗쳐 있길래 이리도 기고만장한지 한번 볼까?


전두환에게는 3남 1녀 있다.

큰 아들 전재국'시공사' 대표로서 대한민국 출판문화업계를 주름잡는 사람이다. 케이벤치라는 회사까지 인수해서 요즘엔 IT 미디어 시장을 넘보고 있다. 이 자가 얼마 전에 "청와대에서 7년을 살았다는 업보가 너무 가혹하다"고 말해서 민주개혁세력을 아연 실색케 했다.
지금 단지 청와대에 7년 살았다는 이유로 전두환과 그 수족들이 비난받는 것인냥 착각하는듯 하다.
그 아비 전두환은 2205억원의 추징금 가운데 불과 314억원만 납부했다. 전액을 납부해도 시원치 않을 엄청난 범죄를 저지른 자다. 그런데 얼마 전 전재산이 29만원이라고 국민을 우롱했다.
그러면서 그 장남인 전재국은 대한민국의 대표적 출판업체인 '시공사'의 대표로 있고, 강남에 엄청난 땅이 있는데다가 그 손자, 손녀들에게도 수 십억 원의 재산이 있다. 전재국은 얼마 전 연천에 1만 6천평을 땅을 사서 큰 차익을 얻기도 했다.

요즘은 인터넷서점까지 손을 뻗쳤고.. 다른 출판사들을 압박하며 경영을 방해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 출판업계에서 나오고 있는 '교보문고 죽이기'의 중심에 그가 서있는것이다.

삼성코엑스에 있는 서점 '리브로' 등이 이 작자소유의 서점들이다.

전재국의 딸 전수현 17살이란 어린나이에 강남구 논현동에 30억원대 건물을 상속받은 인물로 유명하고(근데 그 건물조차 한나라당 前대표 최병렬씨와 공동소유로 되있다;;)얼마전 인터넷 모 미니홈피에 한국을 무시하는 발언등을 해서 네티즌들에게 비난을 받기도 했었다.

그의 아내 정도영의 아버지는 역시 막대한 재력가이며 그의 아버지 형제가 한나라당내의 보수정치인으로 있다.


 

전두환의 큰 딸 전효선은 한국투자신탁 사장 윤광순의 아들인 윤상현과 결혼하였다. 전두환의 사위 윤상현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유수대학에서 정치학 석·박사를 딴뒤 잠시 한양대 겸임교수를 맡았었다. 지난 17대 총선 때 인천 남구에서 한나라당 간판으로 출하기도 했다.

그는 이회창의 정책특보 활약을 했으며 최근에는 이명박을 돕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의 386의원의 선두주자격인 원희룡,남경필등과도 친분이 두터운걸로 알려져 있다.

차세대 한나라당을 이끌 인물로 주목받기도 했었다.



전두환의 둘째 아들 전재용은 포항제철 명예회장 박태준의 막내딸 박경아와 결혼했다. 사실 이것은 심각한 것이다. 박태준 집안은 강원산업으로 연결이 되고 강원산업은 두산이나 현대자동차로 연결이 된다. 또 그 유명한 삼양통상 허씨 집안으로 연결이 된다.
그러나 전재용은 문란한 사생활로 인해 박경아에게 이혼을 당했고(이건 여담이지만 박태준의 둘째딸도 고승덕과 혼인을 했지만 이혼을 한걸로 알고있다.박태준 딸들은 죄다 결혼실패의 멍에만 진채 외국으로 나가 살고있다.)공무원을 지낸 최성대라는 사람의 딸과 결혼했으나 역시 여자문제로 다시 이혼한뒤 최근에는 '탈랜트 박상아'와 미국에 머물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두환이 재벌과 끈이 가장 확실하게 닿아 있는것은 한남동에 100억원대 빌딩이 있는 막내아들 전재만을 통해서다.
전재만은 한국제분 회장 이희상의 딸 71년생 이윤혜와 결혼했다. 이윤혜의 여동생 이유경은 신동방그룹 회장 신명수의 동생 신영수의 아들 신기철과 결혼했다.

문제는 전두환의 며느리 이윤혜의 막내여동생 이미경이다. 이미경은 효성그룹 회장 조석래의 큰 아들 조현준과 결혼했다. 효성그룹 회장 조석래의 동서가 동자부 장관을 지낸 이봉서이고 이봉서의 사돈이 한나라당의 이회창이다.

그러니까 전두환의 아들 전재만은 효성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현준과 동서지간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골 때리는게 있다. 이 조현준의 동생 조현문의 부인 이여진이 지금 대통령 비서실에서 노무현대통령 영어통역을 담당하고 있다. 이거 보안이 유지될 수 있는지 궁금하다. 대통령 비서실은 어떤 대책을 세우고 있는가? (참고로 조현문은 신해철과 함께 '무한궤도'를 이끌어 대학가요제 대상을 수상했었고 015B의 초창기 맴버로 활동했었다. 서울대 인류힉과와 하버드법대를 나오고 키보디스트,피아니스트로 활약했었던 인물이다.)

노무현대통령과 부시대통령 사이의 대화를 남편에게 얘기하면 남편이 형에게 얘기하고 형이 동서인 전재만에게 얘기하면 전재만이 처남인 윤상현에게 얘기하고, 윤상현이 그대로 자신의 소속정당인 한나라당에 보고할거라는건 불을 보듯 뻔한 사실이다.


전두환은 살아있다는 말이 실감나는 대목이다.

그런데 더 골 때리는 것은 전두환의 아들 전재만의 동서인 조현준의 작은 아버지가 한국 타이어 회장 조양래인데 이 조양래의 아들 조현범이 이명박의 딸 이수연과 결혼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전재만의 동서 조현준의 사촌동생 조현범의 장인이 이명박이라는 말이다.
노무현대통령의 영어통역을 담당하는 사람의 시동생(남편동생)의 장인어른이 이명박이라는 말이다.


<이회창 - 전두환 - 이명박>은 굳건하게 손을 잡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다.


알다시피 이명박의 형 이상득 한나라당의 국회의원으로서 이상득의 큰 딸 이성은은 LG벤처투자 회장 구자두의 아들 구본천과 결혼했다.
이상득의 사돈 구자두는 구인회의 네째 아들로써 구자두의 큰 형이 LG 명예회장 구자경이다. 구자두의 세째 형수가 삼성그룹 이병철회장의 딸 이숙희다. 구자두의 바로 밑의 여동생 구자혜가 대림그룹 창업자 이규덕의 아들 이재연과 결혼했다.

우리가 보통 생각하는것과 달리 이런 권세가들은 혼맥.. 즉 인척을 통한 정보교류가 무지 활발하다.

우리가 생각하는것 이상으로 잦은 만남을 가지고 끈끈한 유대관계를 맺는다.

우리는 보통 동서라고 하면 그리 친하게 안 느껴지지만 권세가들은 다르다~

과거에도 왕족들은 보통 양반-서민층보다도 촌수개념이 더 확고했던것처럼 재벌가나 권력가들은 친족(혈족,인척)의 범주가 일반 서민들보다는 넓고 돈독하다.


물론 전두환-이회창-이명박 그리고 위에 거론된 재벌들'이 만남을 가질까...라는 의문이 들기도 할거다.


과연 이회창이나 이명박 같이 세간의 인식을 살펴야 하는 정치인들이 전두환家나 재벌家들과 직접적 교류를 할까?


정답은 '그렇다'라는 것이다.


다만.. 그들은 직접적 회동보다는 자기들의 자녀들을 통해서 서로 정보를 교류하고 자기의 심중을 전달한다.

전두환은 이밖에도 사돈들의 혼맥까지 이용해서 검찰과 사법부까지 손을 뻗쳐있는걸로 알고 있다.


전두환-이회창-이명박-재벌's로 이어지는 이 脈을 언제쯤 끊을 수 있을까??


기득권이라고 나쁜것도 아니고 부자라고 다 나쁜것도 아니다..


난 이 자본주의사회에서의 부자의 탄생은 '축복'이며 '영광'이라고까지 생각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어 문드러진 이 5공의 잔재와 심판받아야 할 악마와 손잡고 보호하는 그런 커넥션만큼은 우리세대에서 절단내야 하지 않겠나??


이건 그들 스스로 끊을수가 없다.. 왜냐고??


왜긴 왜야... '피는 물보다 진하다'잖냐...



ps.사실 이명박가문에 대해서는 할말이 더 많다.

그의 형 이상득과 이명박.. 그들이 우리나라 재벌들과 어떤 脈을 형성하고 있는지..

이명박의 사위에 대해서도 할말이 무척 많다~

내가 활동하는 단체에서 본 자료들을 보면서 경악스러울정도로 끈끈한(?) 유대관계를 맺고있는 그들이 장하더구나(?)



싸이에서 펌글입니다.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