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들의 로망' 완소 연하남 전성시대
한국일보  기사전송 2008-08-07 07:21 













지현우 '알파걸의 연하남' 1위에… 김현중·이승기·이상우도 여심자극

'누난 내 여자니까.'

'누나들의 로망'인 연하남들이 연예계를 휩쓸고 있다. 장근석 김현중 지현우 이상우 이동욱 등 스타들이 누나들의 여심(女心)을 자극하고 있다. 장근석은 14일 개봉을 앞둔 <아기와 나>에서 교복 차림으로 뭇 누나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지현우는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서 최강희의 연하남으로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이미 시트콤 및 영화 <올드미스 다이어리>에서 '누나' 예지원과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지현우는 지난 7월1일자 스포츠한국에서 창간 기념으로 벌인 설문조사에서 '알파걸의 연하남 1위'에 꼽히기도 했다. 천정명은 MBC <여우야 뭐하니>에서 고현정의 친구 동생이자 연인으로 출연해 실제로 고현정과 열애설까지 불거졌다.

가수로는 김현중과 이승기를 꼽을 수 있다. 김현중은 최근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황부인' 황보와 가상 부부로 출연해 무게를 잡지만 귀여운 연하남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이승기는 지난 2003년 데뷔곡 <내 여자라니까>를 통해 '누나들의 로망' 바람을 제대로 일으켰다.

유부녀 전문 연하남도 있다. 이상우는 SBS <조강지처 클럽>에서 이혼의 아픔을 갖고 있는 오현경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구세주' 역할로 호평을 받았고, 이동욱은 MBC <달콤한 인생>에서 허무한 주부 오연수와 운명적인 사랑에 빠졌는가 하면, 이필모는 KBS 1TV <너는 내 운명>에서 흠모하던 누나 김경란의 딸로부터 사랑을 받다 김경란과 결혼에 골인했다.

이 같은 '연하남' 열풍은 남자와 당당히 겨루며 일하는 알파걸들이 늘어나고 결혼 연령이높아지면서 문화적으로도 대두되고 있다. '드메 신드롬'의 한 축인 '연하남'은 이제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태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현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해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필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현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근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정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동욱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이미지동영상








" 아주 " 가 누구길래?
태국 sanook연예팀이 한국의 유망 가수 아주를 찾아가서 인터뷰를 해서
연예면에 올린것을 소개합니다

 현재 17세의 가수 아주가 2008년 2월14일 싱글앨범 First Kiss로 가요계에
데뷔하였다며 2008년 최고의 히트가수가 될것이라고 태국연예계에 소개가 되었습니다

STAM Entertainment로 부터 6년간 노래와 춤을 피나는 연습을 했다고 소개하며
sanook연예팀이 언젠가 아주가 태국에 올것을 보고 미리 이번 인터뷰를 통해
다음에 올때 특별한 환영대우를 할수 있도록 연막을 미리 쳐났다는군요!

그리고 여러가지 인터뷰 기사를 실었습니다

어쨌든간에 태국 한국연예계에 관심 장난이 아닙니다

출처
http://bbs3.worldn.media.daum.net/griffin/do/country/bbs/read?bbsId=C064&articleId=6139&pageIndex=1&searchKey=&searchValue=







아주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동영상




연합뉴스 인터뷰 동영상
http://media.daum.net/entertain/others/view.html?cateid=100030&newsid=20080303112108674&cp=yonhap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