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윈프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5.09 제2의 오프라윈프리 김신영. (1)
  2. 2008.07.17 미국 여자연예인 소득 Top20..........
김신영이 처음 나왔을때 정말 보기가 싫었다.

아따 저렇게 생긴 사람도 연예인 하는구나하고 의아해 했으니까.

그러나 어느새 점점 익숙해지다보니 이뻐보인다.


이쁜 사람들은 오래보면 금방 질리는데, 안 이쁜 사람은 오래보면 이뻐진다.  우리 눈은 정말 이상하다.

안 이쁘니까 예쁜면을 찾으려는 본능 때문인거 같다.

카메라샤워를 받으면 예뻐진다는 속설도 있긴 하다.


혹시 김신영씨 성형도 좀 하셨나요?











김신영이 요즘 예능계에서 엄청 주가를 높이고 있다고 한다.

몸이 두개라도 모자랄 정도라나.



김신영 정말이지 어느프로에 나와도 재미있다. 순발력있는 재치는 여자예능인중에서 최고인거 같다.

치고 올라가는 연예인이 남자에서 붐이 있다면, 여자에서는 김신영이다.



나는 김신영이 모 프로그램에 나와서 매니저 결혼할 때 집사준다고 말 했을때 속으로 생각했다.

제가 미쳤나. 그렇게 돈을 잘 벌어?


그러나 요즘 김신영의 인기를 감안하면 잘못된 생각이었다.

몇개씩 엠씨를 본다고 하니 , 돈도 막 따라 들어올것이다.

과연 김신영은 어디까지 올라갈까?     무척 궁금해진다.




'클레오파트라의 코가 조금만 낮았다면, 세계의 역사는 바뀌었을 것이다' 이라는 말도 있지만, 김신영의 외모가  좋았다면 지금보다 더 인기가 많았을까 아니면 그 반대일까?   

아무래도 외모는 좀 아쉽다.

번듯한 외모에 지금의 실력이라면 거칠것이 없을텐데.




그러나 정말 치고 올라간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똑바로 보여주고 있는 김신영.

어느새 이런 위치에 까지 올라왔는지 정말 대단하다.

2003년에 데뷔했으니까 , 야구로 치면 2003년 데뷔한 sk와이번스 송은범이 올해 팀내 제2선발의 위치에 올라선 것처럼 꾸준히 제페이스를 유지하면서 성장해 온 결과로 보인다.


지금의 인기는 거품이 아닌 차곡차곡 쌓인 내공의 결과물이다.








나는  감히 김신영이 한국에서 여성 최초의 공중파 단독 예능엠씨가 되기를 기대해본다.


아니 한국의 오프라윈프리처럼 대단한 토론진행자로까지 커나가길 기대해본다.

한 때 김미화가 '한국의 오프라 윈프리가 되고 싶다'고 한 적이 있는데, 애증이 교차하는 관계로 쉽지 않아 보인다.


김신영처럼 안티없는 연예인이 제격이라고 본다.

부디 거침없이 성장하여  연예인 엠씨라면 누구나 꿈꾸는 자기이름으로 된 토론프로그램의 진행자가 되길 빌어본다.


그래서

학연, 지연, 혈연 등등으로 얼룩진 실력없고 짜증나게 진행하는  일부 버벅거리는  토론프로 엠씨들을 밀어내 버리길 바란다.


한국의 오프라 윈프리 김신영!!!!

생각만 해도 벅차다.

2류배우 출신 레이건이 미 대통령으로 팍스아메리카나를 이끌었듯이, 초등학교 출신의 정주영이 현대그룹을 만들어 냈듯이, 항상 반전과 역전의 인생은 우리를 신나고 즐겁게 한다.



보잘것 없어 보이는 김신영의 성공은  누구나 인생 역전의 스토리를 쓸 수 있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는 것 같다.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1


조앤 캐서린 롤링(J.K Rowling)에 대하여                    


1966년 7월 31일에 치핑 소드베리 마을에서 태어난 롤링은 어릴 떄 부터 글을 써서 자신의 동생 디 롤링(Di Rowling,1968~)에게 들려주곤 하였다. 롤링은 글을 쓰지 않을 때면 독서를 주로 하였다.

롤링이 6살 쯤 되었을 때 조앤의 가족은 윈터본이라는 작은 마을로 이사가게 되었다. 이 때 그들의 이웃 중 이안 포터와 비키 포터라는 남매가 있었는데, 이들의 성 '포터'가 롤링의 기억에 남아 자신의 작품속 인물 해리의 성이 된 것이었다. 그러나 기억에만 남아서 포터라는 성을 쓴 것이 아니었다. 이들이 같이 모여서 놀 때 마법사와 마녀 놀이만 하였는데 이 남매가 꽤 마법사 흉내를 잘 내었기 때문이었다.

롤링의 학교 생활은 좋지 않았다. 그녀가 유치원 때에 비해 아이들이 다가가지 않으려고 했기 때문이다. 거기에다 초등학교 때에는 공부를 열심히 한 대가로 자기의 유일한 친구까지도 잃었다.

롤링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글을 쓰며 살아가고 싶었지만, 부모의 반대 때문에 엑스터 대학의 불어과를 다니게 되었다. 처음에는 대학에 대해 비관적인 관점을 가지고 있던 롤링은 불어의 미에 빠져 열심히 학교를 다니게 된다. 불어는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약간의 영향을 미치는데, 예를 들어 해리포터 시리즈의 캐릭터 중 하나인 '볼드모트(Voldemort)' 에서 'mort'는 죽음이란 뜻을 가졌고, 'volde'는 먹는다는 뜻을 가졌다.
대학을 졸업한 롤링은 암네스티 인터네셔널에서 일을 했으나 곧 해고당하고 멘체스터의 회사에서 일했다.

어느 날 롤링이 런던의 집으로 돌아가고 있을 때 기차가 고장이 나서 4시간 동안 수리를 받아야 했다. 롤링은 할 것없이 창 밖으로 소들이 풀을 뜯어먹는 것을 봤다. 그 때 갑자기 검은 머리에 검은테 안경을 낀 소년이 그려지고 마법학교가 머릿속에 떠올랐다. 그리고 자신의 옛 친구들의 성 '포터'가 생각이 났다. 해리포터의 탄생이었던 것이었다.  이 때를 시작으로 해리에 대하여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해리 떄문에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다.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원제:Harry Potter and the Socerer's Stone.)이 나올 때가지는 사회 보조금을 받으며 쥐가 뒤끓는 전세 집에서 살아야 했다. 책이 나와 돈을 벌기 시작했을 때는 포르투갈에서 결혼했다 이혼한 남편이 집에 처들어와 돈을 내놓으라 협박까지 했다. 자기 딸이 있었기 때문에 절대 돈을 포기할 수 없었다.

결국에는 있는 돈 다 써가며 그 남자를 포르투갈로 쫓았다. 거기에다 해리 포터가 성공하면 성공할 수록 기자들이 자꾸 뒤따라 왔고, 큰 돈이 걸린 해리포터의 원본을 훔쳐 돈을 벌려는 도둑들 때문에 마음 고생도 했다. 그러나 해리포터와 마법세계의 이야기로 조앤 K 롤링은 세계의 여성들 중 2번째로 부자가 되었고,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으며, 현재 애딘버러 근교에 살고 있다.

작품으로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해리포터와 불의 잔,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해리포터와 혼혈 왕자,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프라윈프리,해리포터를 쓴 조안캐서린 롤링,마샤 스튜어트,마돈나,셀린디옹 등등...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