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남권 르네상스계획 발표…21세기형 '신경제거점도시'로 

회색빛 준공업지대인 서울 서남권이 21세기형 신경제거점도시로 변신한다. 서남권은 구로·영등포·강서·양천·금천·관악·동작구 등 7개 구를 포함하는 지역이다.

서울시는 25일 준공업지역에 묶여 침체돼 있던 서남권지역을 지식·창조·문화산업을 선도하는 서울의 신경제거점도시로 육성하는 '서남권르네상스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도로와 철도로 단절되고 광범위하게 분포한 준공업지역 때문에 좀처럼 손대기 어려웠던 서남권 지역에 대한 서울시 최초의 대대적인 종합 개발 계획이다.

서울 전체 준공업지역의 82%를 차지한 서남권은 60∼70년대 우리나라 수출을 주도한 경제 발전의 중심지였으나 제조업의 쇠퇴와 잇단 공장 이전으로 시대 변화에 맞는 지역개발이 요구돼 왔던 지역이다.

◇서남권 지역 경제발전 거점축 강화

시는 우선 서남권의 중심공간을 신경제거점축, 한강르네상스경제거점축, 경인경제거점축 등으로 나눠 재구성할 계획이다.

신경제거점축은 영등포∼신도림∼가산∼시흥에 이르는 지역으로 준공업 지역을 혁신, 수도권 산업브레인의 축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목동∼신도림∼영등포∼여의도에 이르는 경인경제거점축은 인천경제자유구역, 산업단지와 연계한 업무복합공간이 강화된다.

한강르네상스경제거점축은 공항∼마곡∼가양∼양화∼여의도에 이르는 지역으로, 국제금융과 바이오 메디허브가 조성된다.

중앙대∼숭실대∼총신대∼서울대를 연결하는 지역에는 우수인력과 벤처기업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R&D 벨리가 조성된다.

◇마곡, 신도림, 영등포 특화 육성

아울러 2013년까지 5조1600억원을 투입, 마곡지역을 첨단산업과 바이오메디 허브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여의도는 국제금융지구로, 영등포는 첨단정보와 유통의 복합공간으로, 신도림은 복합업무와 생활공간으로 각각 특화 육성된다.

첨단산업과 바이오메디의 허브가 될 마곡엔 연구개발, 국제업무, 첨단산업, 워터프론트, 배후 주거단지 등이 조성된다. 시는 조성 완료 후 약 25조8000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또 경수축의 관문인 시흥역 일대와 경인축의 관문인 온수역 일대에 개발활력을 불어넣을 중심공간을 배치, 지역발전의 핵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지구단위 계획을 수립 중이다.

◇산업형 시프트(장기전세) 도입

서울시의 대표적인 주택개발정책 사업인 '장기전세'가 산업시설에도 도입된다.

장기전세임대형 산업시설인 '산업시프트'는 2015년까지 총 24개 단지가 조성된다. 건립사업에는 약 2000억원이 투입되며, 완공 후 192개 영세업체가 입주하게 된다.

또한 이 지역을 게임산업의 중심지로 이끌 '서울 디지털컨텐츠 콤플렉스'와 창조·문화·지식산업의 육성지원공간 역할을 하게 될 '창의지원센터'도 건립된다.

뿐만아니라 주거와 공장이 혼재된 지역이 미래산업공간, 주거공간, 문화여가공간으로 나뉘어 재개발되고 아트팩토리와 같은 문화시설이 들어선다.

안양천과 도림천을 생태하천으로 복원, 공원·녹지시설도 대폭 확충된다. 온수도시자연공원과 관악도시자연공원 등을 연결하는 녹지축과 생태육교도 조성된다.

◇첨단에 걸 맞는 교통 네트워크 구축

구로·영등포·강서·양천·금천·관악·동작구 등 7개구를 포함하는 서남권은 김포공항, 인천공항과 가깝고 인천·경기남부지역의 산업축과 인접해 있어 입지조건이 우수한 지역이다.

또한 이 지역엔 강서지역의 마곡 R&D시티, 여의도 국제금융지구가 들어서고 지하철 9호선 및 강남순환고속도로 건설로 교통여건도 대폭 개선될 예정이어서 첨단에 걸맞는 교통 네트워크가 구축될 전망이다.

오세훈 시장은 "서남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는 주민삶의 질 개선과 경제활력 창출을 동시에 추구하는 지역 개발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며 "서남권을 문화가 어우러진 서울의 경제중심지로 발전시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입력 : 2008.06.25 12:03





2008/06/24 - [분류 전체보기] - 마곡이 뜬다
2008/06/21 - [분류 전체보기] - 김포는 수상교통 거점도시?
2008/06/07 - [분류 전체보기] - 문산 아파트가 좋아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마곡 수변도시 공모 당선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인천공항철도노선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공항고속도로






마곡일대 지도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1
영등포에 가면 길도 좁고  지저분한 느낌인데

이제 좀 좋아지나~~

롯데와 신세계 이제 제대로 게임이 되겠구만

그동안

신세계가 너무 작아서 게임이 되지 않았는데...



경쟁이 있어야  손님들이 대접받는다~~~

어찌됬건

서울 서남부 일대가 상전벽해하는군요.



원래 이 자리가 경방필백화점 일대로

경방 땅이었죠~~~























영등포 ‘타임스퀘어’ 주변 상권 부활시키나


 



서울 영등포에 초대형 쇼핑몰이 들어서 인근 부동산시장의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영등포역을 중심으로 한 인근의 지하상가, 먹거리 골목 등은 이미 빈사 상태이어서 대형 쇼핑몰의 등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역 상권 부활의 촉매제가 될 것이냐, 아니면 주변을 모두 폐점화시키는 독이 될 것이냐를 놓고 엇갈린 반응들이 나오고 있다.


관심의 주인공은 경방에서 조성해 올 10월에 분양을 시작하는 ‘타임스퀘어’. 연면적 34만㎡의 경성방직 부지와 경방필ㆍ신세계 백화점 자리에 들어서는 복합단지로 쇼핑몰 면적만 24만㎡, 점포 수만 500여개에 달한다. 연면적 11만 9000㎡에 점포수 249개인 삼성동 코엑몰의 두 배 규모, 이미 이마트ㆍ교보문고ㆍCGV등의 입점이 확정돼 있는 상태다. 경방 측은 “국내 상장 1호 회사로서 전통과 축적된 노하우를 십분 활용, 경방에서 직접 운영해 휴식과 문화 공간이 어우러진 신개념 커뮤니티 공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일단 영등포역 인근 주민들의 반응엔 기대감이 흐르고 있다. 현재 영등포역 인근 상권은 말그대로 죽기 일보 직전의 상태. ‘에쉐르’, ‘아쟈(AㆍZA)’ 등 기존 쇼핑몰의 영업이 거의 중단됐으며 지하상가 쪽도 수익이 제로(0)에 가까운 상황이다. 영동포동 S공인중개소 관계자는 “반값에 입주를 하라고 해도 거절하고, 반면 기회만 있으면 정리를 하겠다는 사람이 대부분일 정도로 상권이 죽어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타임스퀘어’의 등장을 ‘부활의 메신저’로 바라보는 것. 게다가 인근의 영등포뉴타운 개발 소식, 영등포역 롯데백화점과 지하상가의 연결, 옛 연흥극장 부지에 들어설 예정인 주상복합상가 등 호재가 간간이(?) 더해지고 있다.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죽어가는 상권을 디딤돌로 삼아 타임스퀘어가 주변 상권을 독식할 수 있다는 것. 인근 W부동산 김모(62)씨는 “현재 상가 주고객들이 고급 쇼핑몰 쪽으로 옮겨갈 수도 있다”며 “그럴 경우 타임스퀘어만 성공하고 주변 상가들은 다 죽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상가뉴스레이다 장경철 실장은 “결국 타임스퀘어가 새로운 수요층을 발생시키고, 주변 상가들과는 차별성을 가진다면 서로 윈-윈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남상욱 기자(kaka@heraldm.com)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