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축구는 빌빌거리고,, 야구는 세계를 주름잡을까?


그 해답은 성적이 나오지 않으면 바로 감독이 잘린다는 사실이다.


나는 축구감독이 성적 때문에 짤렸다는 기사를 많이 본 적이 없다.

프로야구에서는 그런 기사가  부지기수다..

치열한 경쟁이 곧 실력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프로축구는 이름은 외국식으로 지명을 따라서 하면서(개인적으로 영 어색하다), 1부리그 하위팀이 2부리그로 탈락하는 제도는 안하고 있다,  아주 웃긴다.  서로 서로 쉽게 먹고 살자는 거다.. 팬이 재미있거나 말거나... 




프로야구는

예전 고교야구 때부터 인기종목이었고, 또한 우리민족성에도 맞는 종목인것 같다.

올림픽에서 금메달 종목을 보면 대부분 개인종목이다.

그만큼 우승이든 꼴등이든 그 결과를 독식하기 좋아하는 우리민족이다.

야구 따지고 보면 단체로 하는 종목이면서도 개인종목의 성격이 짙다.

변변한 투수 한명있으면 우승도 넘볼수가 있다.


타자는 타격하는 순간 철저히 개인종목이 된다....

투수도 공을 던지는 순간 누구의 도움도 없다.




유연성이 많이 좌우하는 축구와 달리 야구는 그 정도가 덜하다는 면도 있다.

축구를 왜 브라질이 잘하는 이유이다.  우리나라 축구선수들의 그 딱딱함이란...정말 ...대단하다.

우리민족 자체가 몸의 유연성이 타민족보다 떨어진다는 사실이다.



마지막으로

주위에서 축구하는 집안과 야구하는 집안을 봐라.

그래도 돈 많고 엘리트집안에서 야구한다.

축구는 그에 미치지 못한다.

야구선수의 자질이 축구선수보다 상대적으로 좋다는 사실이다.(요즘은 예전보다 많이 약화되었지만)



그만큼 축구보다는 야구선수를 선망하고 있다.


강남 산다고 하면 우러러 보는 것과 같다.



수영의 박태환 , 피겨스케이티의 김연아 .... 다 종목들이 돈있는 집안에서 시키는 종목들이다. 누구나 우러러 보는 종목들이다.  우리민족성이다.  저질스런 종목은 앞으로도 우수선수가 나올 가능성은 적다. 특히 핸드볼이나 배구 .. 레슬링, , 권투 같은 종목들...  이런 것들은 예전 못먹고 못 살 때나 하던 종목들이다.



결론적으로 아직도 축구보다는 야구선수를 선망하고 있으며 ,, 우리 적성에도 야구가 맞는다는 사실이다.


여러분은 골프하는 사람과 조기축구하는 사람 중 누구를 선망하나요? 

돈 있는 사람이 대접받는 나라 대한민국이고 , 돈 있는 사람들이 하는 종목이 대접받는 나라가 대한민국입니다.


그런 종목에서 우수선수들이 나올 가능성이 많은 건 자명한 사실 아닙니까?




요즘은 그나마 동네마다 유소년 축구클럽들이 활성화되고 있다...사진은 리틀야구단 .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역시 유일하게 프리미어리그 생존능력을 지닌 박지성
이천수, 이동국 얘들은 뭐하나 잘하는것이 없이 버틸수가 없지.
천수는 이제 여자친구는 어떻게 요새는 말이 없네
축구가 안되니까 여자친구도 떨어져 나갔나
역시 히딩크가 선수 볼줄은 안다니까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