죤 하버드(John Harvard, 1607 - 1638) 동상 - 이 동상을 가리켜 "세 가지 거짓말 동상(The Statue

of Three Lies)"이라고 한다.

"1638년 설립자 죤 하버드(John Harvard, Founder, 1638)." 라는 명문이 동상에 있다. 그런데 이 명

문 내용이 사실과 다른 오류라는 것.

첫째는 동상 주인공의 얼굴이 하버드 본인 얼굴이 아니라는 것이다. 하버드의 얼굴을 본적이 없는 조

각가 다니엘 프렌취(Daniel Chester French)가 1884년 당시 대학생 한 명을 모델로 세워서 제작했다

고.

둘째는 설립자가 아닌데 설립자로 기재되었다는 것이다. 그는 하버드 대학 최초의 기부자였다. 청교

도(Puritan) 목사인 그가 31세 한창 나이에 폐결핵으로 세상을 뜨자, 유족이 유산의 절반인 800 파운

드의 현금과 400권의 장서를 대학에 기부했다.

셋째는 대학 설립년도가 1638년이 아니고 2년 앞서 1636년이다.

동상의 왼발 구두코가 반들반들하다. 방문객이 너도나도 앞 다투어 그 부분에 손을 올리고, 기념촬영

한다. 이 동상 왼발 구두코에 손을 대면 행운이 온다는 속설이 전해온다. 믿거나 말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부산대에 305억 쾌척약속 독지가 '기부무효' 소송
매일경제 - 33분 전
국내 개인 기부사상 최고액인 305억원을 부산대에 발전기금으로 쾌척키로 하고, 지금까지 195억원을 낸 경암(耕巖) 송금조 ㈜태양 회장과 부인 진애언 씨가 3일 기부 ...
[부산대에 기부약속 독지가, 왜 소송 제기했나] 매일경제
[인터뷰] 부산대 상대로 소송 낸 송금조 회장 부부 매일경제
관련기사 10개 »













이러니 누가 기부하겠는가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