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5프로젝트 자세한 설명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blog.naver.com/mm1253.do?Redirect=Log&logNo=40050534787















G1프로젝트(대룡산신도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
이동관 땅, 김진선 강원 지사가 소개했다

[단독] 김 지사 "나 때문에 미안"... 이 대변인 당초 "친척이 소개" 거짓 해명

[기사보강 : 9일 오후 5시 10분]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의 춘천 농지 소유가 김진선 강원도지사의 소개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예상된다.

이 대변인이 부인의 명의로 다른 세 명과 함께 강원도 춘천시 신북읍 농지 1만여㎡를 사들인 것은 지난 2004년. 이 대변인이 <동아일보> 논설위원으로 재직할 때다. 김진선 지사는 지난 98년부터 내리 3기째 도지사에 당선됐다. 따라서 현직 도지사가 언론사 간부들에게 개발 정보를 흘려 땅투기를 도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김진선 지사는 지난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국정설명회에서 이 대변인을 만나자 "나 때문에 미안하게 됐다, 그 땅 때문에 문제가 됐으니까 기자들에게 내가 추천한 땅이라고 해명해도 좋다"고 말하더라고 당시 현장에서 대화 내용을 들은 한 참석자가 전했다.


이동관 대변인은 최근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스스로 "사실 강원도 땅은 강원도지사가 권한 것"이라며 "땅을 살 때 강원도지사가 '그 지역이 괜찮을 것'이라고 해서 산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동관 대변인은 춘천 농지 취득 경위와 관련 "지난 2004년 11월 당시 저는 언론사에 재직중이었는데, 신문사에서 퇴직금을 중간정산 해 줬다"며 "같은 회사 동료 중 두 명과 동료들의 친척 1명이 함께 부인들의 명의로 (농지를) 샀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이 대변인은 "회사 동료 분의 친척이 구입을 알선했는데, 그 분은 사실 안 사도 됐는데 '자기가 들어가서 사야 안심하고 사지 않겠냐'며 같이 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초 농지를 소개해 준 사람이 회사 동료의 친척이 아니라 김진선 지사인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거짓해명 논란까지 일 것으로 보인다.


  
김진선 강원도지사
ⓒ 이종호

이 대변인은 또 농지를 취득하는 과정에서 허위로 위임장을 작성해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자, "현지인(회사 동료 친척)에게 모든 절차를 맡겨서 했기 때문에 구체적인 경위를 진짜 몰랐다"며 "위임장은 나도 아직 구경도 못해봤다"고 해명한 바 있다.


위임장 위조 등 모든 절차를 현지에 살고 있는 회사 동료의 친척이 처리했기 때문에 자신은 억울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춘천 농지를 매입하게 된 최초 동기가 강원도지사의 추천 때문이라면 이 대변인은 땅투기를 주도했다는 의혹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대변인은 "반드시 직접 경작을 해야 한다는 실정법의 구체적 내용을 몰랐다"며 농지법 위반 사실을 인정한 뒤, "규정에 따라 농지은행에 위탁하거나 매각하는 등의 적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 대변인은 또 위임장 위조 사실을 보도하려고 했던 언론사측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언론사 입사 동기인 편집국장에게 1~2차례 전화를 걸어 친구끼리 하는 말로 '좀, 봐줘'라고 했다"며 "협박이나 외압은 없었다"고 부인한 바 있다.


"농담이었는데... 어디 찍어서 사란 것 아니었다"


한편 이동관 대변인은 김진선 도지사의 소개로 춘천 농지를 소유해 땅투기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진선 도지사가 농담으로 (땅을 소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변인은 9일 기자들과 만나 "한번 김진선 지사와 저녁을 먹는데, 김 지사가 '나이 먹으면 춘천에 와서 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농담으로 얘기한 건데..."라고 거듭 강조하면서도, "아, 솔직히 이야기하면 100% 농담은 아니다"고 말을 번복하는 등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 대변인은 또 "(김 지사가) 어디를 찍어서 사라고 한 것도 아니었다"며 "알아보면 알겠지만 땅값이 오르지도 않았다"고 말해 땅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지난달 24일 재산공개 직후 이 대변인이 "공시지가 기준으로 크게 오르지 않아 투기라고 볼 만한 개연성이 없다"고 해명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러나 이 대변인은 최근 기자들에게 "사실 강원도 (춘천) 땅은 강원도지사가 권한 것"이라며 "땅을 살 때 강원도지사가 '그 지역이 괜찮을 것'이라고 해서 산 것"이라고 했던 말은 부인하지 않았다.


이 대변인은 이날 땅투기 의혹을 해명하면서 "평소에 (김 지사와) 아니까, 얘기를 한 건데, 기사를 그따위로 쓰냐"며 "언론의 본령이라는 게... 아무거나 쓰는 게 언론이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 대변인은 또 땅투기 의혹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아, 다 끝난 일인데, 다시 꺼내드냐"고 짜증섞인 반응을 나타내는 등 언론인 출신 대변인으로서 품위가 떨어지는 태도를 보여 빈축을 샀다.

2008.05.09 09:50 ⓒ 2008 OhmyNews




청와대 이동관대변인이 땅 산 춘천시 신북읍 일대 지도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2
춘천 태양광 발전단지 이달 중 착공

춘천시 송암동 붕어섬에 들어서게 될 태양광
발전·체험단지가 이달 중 착공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원도와 한국남부발전전력 등이 공동 출자한 강원솔라파크는 붕어섬에 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원주국토관리청의 하천점용허가와 춘천시의 실시계획 인가를 이달 중순쯤 받는 대로 착공하기로 했습니다.

붕어섬 태양광발전·체험단지 조성사업에는 85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오는 9월까지 3MW(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됩니다.
춘천mbc 2008.6.2







춘천 태양광 발전단지 이달 중 착공

강원 춘천시 송암동 붕어섬에 들어서는 태양광발전 및 체험단지가 이달 중 착공될 전망이다. 2일 강원도에 따르면 도를 비롯한 한국남부발전전력 등이 공동 출자한 강원솔라파크㈜는 붕어섬에 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원주국토관리청의 하천점용허가와 춘천시의 실시계획 인가를 이달 중순께 받는 대로 착공하기로 했다.

강원솔라파크㈜는 앞서 지난 1월 산업자원부로부터 발전사업 허가를 받았으며, 2월에는 춘천시가 도시기본계획을 변경해 붕어섬을 전기공급시설지역으로 지정했다.

붕어섬 태양광발전 및 체험단지는 총사업비 850억원을 들여 32만㎡에 들어서며, 오는 9월까지 3MW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내년 10월까지 10MW 규모로 확대해 연간 1만4천600㎿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발전단지에는 빛을 따라가며 태양광을 모아주는 추적식 독립형 셀(1.3×1.9m) 3만3천400개가 붕어 모양으로 설치되고, 야생화단지와 레저경기장, 태양광체험장, 전망대 등 체험단지를 만들어 관광자원화 할 계획이다.

도는 터 제공 대가로 15년 간 상업운전 중 5%의 수익금을 받은 뒤 소유권을 넘겨 받으며, 이후 매년 12억8천만원의 발전수익과 산림 431㏊에 해당하는 688만4천㎏의 이산화탄소(CO2) 저감효과, 연간 56억원의 관광수익이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limbo@yna.co.kr    

2008.06.02 15:40:54 입력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태양광 발전단지가 들어설 춘천시 붕어섬 일대 지도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