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연수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6.04 고성에 국회연수원 들어서나 (1)
  2. 2008.05.24 강원도 인제에 농공단지 만든다
국회의정연수원 건설 예산이 2000억이 된다고 하니까, 여기 저기서 유치신청하고.

강원도가 왜 이렇게 되었나.

왜 이렇게 정치적인 힘을 발휘하지 못하나.


국회의정연수원은 계획대로, 원래대로 강원도 고성에 건설되야만 한다.









 


 [사설]고성 국회연수원 계획대로 추진돼야
     
 (  2008-6-4 기사 ) 강원일보
 
고성 국회연수원 건립에 제동이 걸려 지역이 술렁이고 있다. 17대 국회에서 사실상 확정된 연수원 건립 문제가 일부 충청권 의원들의 지나친 딴죽걸기로 이미 계획된 기공식 일정이 연기되는 등 차질을 빚고 있어 그렇다. 지난달 22일로 예정됐던 국회사무처와의 양해각서 (MOU) 체결이 보류되면서 지역 여론이 급속도로 냉각돼 여파가 예사롭지 않다. 정치논리에 휩쓸려 자칫하다가는 입지 결정이 번복될 가능성도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물론 열쇠를 쥐게 된 18대 국회가 기존의 계획을 뒤엎을 정도로 무리한 결론을 내리지는 않겠지만 정치권 속성상 상당한 진통이 따를 것으로 보여 우려가 크다.

사실 국회연수원이 들어설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 부지는 국회사무처가 수개월간 전국 7개 후보지를 대상으로 교통, 자연환경, 미래의 생활 패턴 등 면밀한 평가 작업과 검토를 거쳐 심사위원회를 통해 확정한 곳으로 하자가 없다. 따라서 정치권의 입지 선정 재검토 주장은 분명 억지다. 고성군번영회 등 지역 16개 사회단체가 궐기대회를 개최하는 등 즉각 반발하고 나선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마디로 말도 안 되는 사안을 두고 논란을 거듭하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경고의 메시지다. 국회연수원 고성 입지는 여러모로 타당성을 지닌다.

굳이 지리적 여건과 수려한 자연경관 이외에도 통일시대를 대비한 정책적 안목으로도 탁월한 선택을 했다는 견해가 우세하다.

뒤늦게 유치를 표명하고 나서 분란을 일으킨 제천시는 이 같은 현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 지역이기주의에 함몰돼 원칙을 저버린 국회의원들의 한심한 작태를 부추기는 일은 삼가 달라는 말이다. 정당과 정파를 뛰어넘어 공정한 절차에 의해 성사된 사안을 아님 말고 식으로 흔들어 대는 것은 온당치가 않다. 아무튼 국회는 상대적 박탈감으로 가뜩이나 불만인 지역 정서를 더 이상 자극해서는 안 된다. 정권이 바뀌어도 여전히 변방으로 내몰리는 강원도의 절박한 사정을 헤아려 주기를 바란다.  





강원 고성군민 국회연수원 신축 촉구
매일경제 - 2008년 6월 2일
강원 고성지역 16개 사회단체는 2일 100여명의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군청 광장에서 궐기대회를 갖고 일정 대로 고성 도원리에 국회연수원을 신축할 것을 촉구했다 ...



국회연수원 건립추진 촉구 궐기대회
환경일보 - 12시간 전
강원도 고성군 64개 사회단체가 국회연수원 고성건립 조기 추진 촉구를 위한 궐기대회를 가졌다. ▲국회연수원 고성건립 촉구 궐기대회를 가졌다. ...

 





국회연수원 건립 예정지  지도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1
http://blog.naver.com/mm1253/40051394674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