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영화도시' 조성사업 본격 추진

1조7천억원 투입, 2016년 완공 목표

한강 하구인 경기도 김포시 고촌면 향산리.걸포동 일대 '영화도시' 조성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2일 김포시에 따르면 지난 4월 경기도 경기영상위원회로부터 '시네폴리스'(Cine Polis) 조성사업 대상지로 시가 지정됨에 따라 이달 중 지구지정 및 개발계획을 위한 용역을 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에 도(道)로부터의 개발계획과 실시계획 승인, 토지.건물 보상 등의 절차를 거쳐 2010년 상반기 공사에 착수, 2016년 말 까지 시네폴리스 건설을 끝낸다는 계획이다.

시가 구상중인 시네폴리스 조성사업은 민자를 포함해 총 사업비 1조7천400억원을 들여 한강과 접하고 있는 향산리 일대 278만여㎡에 주거와 연구.개발 기능 등을 갖춘 영상산업도시를 만든다는 것이다.

이곳에는 다양한 형태의 촬영장 및 야외공연장, 상업.업무시설단지, 연구.개발단지, 금융단지, 주거단지, 공원 등이 배치된다.

특히 한강을 끼고 있는 쪽엔 '워터프론트'(물과 접하면서 활동할 수 있는 공간) 를 조성, 시민들이 물가에서 영화나 각종 공연 등을 감상하거나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관계자들은 사업 예정지가 김포공항, 인천국제공항과 가깝고 영상산업이 비교적 앞선 서울, 경기 부천, 고양 등과도 인접해 있는 데다 한강을 끼고 있는 등 지리적으로 조건이 좋아 사업이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 조성춘 기획팀장은 "시네폴리스에 한국 케이블TV협회 등 수도권 영상 관련 산업과 기관, 단체 등의 입주가 예상된다"면서 "조성사업이 끝나면 농촌지역이란 김포의 이미지가 21세기 영상문화산업의 전진 기지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angsun@yna.co.kr

(김포=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김포 영화도시  시네폴리스가 들어설  김포시 고촌면 향산리 , 걸포동 일대 지도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