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이 추천하는 '여름 피서지 베스트 15'    
 
 
 
[메디컬투데이 김범규 기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산림청은 더위를 피해 휴가를 즐기기에 적합하고 다양한 여름 피서지 15개 마을이 선정됐다.

산림청은 자연체험과 여름철 놀이문화를 갖춘 전국의 대표적인 15개 산촌마을을 선정, 여름피서지로 추천하며 '산촌에서 여름휴가 보내기'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산림청이 여름휴가지로 추천하고 있는 산촌마을은 주변 환경이 전통적인 산촌마을의 정취가 그대로 살아있고 물놀이, 산나물 채취, 자연관찰 등 다양한 산촌체험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

따라서 어른들에게는 전통적인 시골의 정취를 느끼게 하고 어린이들에게는 자연체험과 학습의 기회를 제공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산림청이 여름 휴가지로 추천한 '객현리 마을'의 경우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 위치한 산촌마을로 휴전선과 불과 4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마을에 있는 감악산 정상에 오르면 비무장지대와 개성까지도 한눈에 굽어 볼 수 있다.

강원도 영월군에 위치한 '동강마을'은 전통적인 나룻배 체험이 가능하고 레프팅을 통해 영월의 명소인 어라연 계곡을 감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동강에서 나는 다양한 민물고기 요리를 맛볼 수 있으며 6월말~7월초에 이르는 복분자 수확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충북 괴산군 연풍면에 위치한 '원풍리 마을'은 백두대간 조령산 자락에 자리해 자연 그대로의 울창한 숲이 있는 산촌마을로 한지, 도자기, 목공예 염색, 금속활자, 자연공작 등을 함께 모은 공예촌이 형성되어 전통문화 체험이 가능하다.

경북 청송군 진보면에 위한 '꽃돌마을'은 대둔산 자락에서 흘러내린 서시천과 천연탄산 약수가 마을 앞에 흐르고 있는 산촌마을로 주변의 자연경관과 천연오색 약수물이 있어 도시민들의 조용한 휴식처로 제격이며 송이버섯, 토종꿀, 산약초 등 다양한 마을 특산물도 있다.

산림청이 여름 휴가지로 추천하는 산촌마을은 모두 민박이나 펜션, 휴양관 등의 숙박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인근에 다양한 관광명소가 있어 동시에 다양한 체험과 관광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산림청은 산촌마을로 피서를 떠나는 경우 사전에 예약을 하면 좀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산림청이 추천하는 산촌생태마을 여름피서지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산림청 산림휴양·문화 인터넷 사이트 '숲에 on'(www.foreston.go.kr)을 통해 알 수 있다.
 

신고
Posted by 불암산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