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칭 킹
   혼술 혼밥, 이제는 운동도 나홀로
   테니스공으로 하는 5m 셀프피칭






















대전시 역세권 명품단지 조성 본격화
30일 재정비촉진계획안 주민설명회
대전시가 명품역세권 개발을 본격화한다.

시는 30일 오후 2시 계룡공고 한길관에서 대전역세권을 뉴타운식 명품단지로 조성하는 것을 골자로 한 재정비촉진계획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갖고 여론수렴에 나선다.

재정비촉진계획안에 따르면 동구 삼성동과 소제동, 신안동, 정동 일원 88만7000㎡의 역세권에 대해 9개 사업구역으로 나눠 대전권을 아우르는 비즈니스 중심, 대전권을 대표하는 명품쇼핑 중심, 대전을 상징하는 문화 중심으로 개발한다는 것이다.

충남도청에서 대전역에 이르는 중심축을 열린 경관으로 조성하고 철도로 단절된 동서광장을 연결하기 위해 철로 선상위에 4만2000㎡에 달하는 열린문화복합 광장을 만든다. 대전역사를 중심으로 상업 및 업무시설을 배치하고 원도심과 연계한 삼성로, 인효로변 상업시설을 재정비해 낙후된 시장기능 복원하는 새로운 르네상스몰을 형성한다.

특히 원도심 활성화 전략으로 중소규모 컨벤션센터를 집적화하고 고속·시외버스 환승센터, 호텔, 철도관련 전문 교육시설, 의료복지시설 등을 도입하고 교육특구화를 위한 특목고와 유명학원 등의 유치도 추진한다.

이와함께 대동천 수변을 생태문화 하천으로의 조성하고 세계유수의 건축가가 설계에 참여하는 건축물 등 9개소의 명소를 조성하며 이같은 사업추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밀도를 상향조정하고 선도사업으로 대전역 복합구간 14만3500㎡에 대해 민간사업자 공모를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주민설명회에서 수렴된 주민의견을 적극 검토한 뒤 주민공람과 공청회, 구의회 의견청취, 구 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시 도시재정비위원회의 심의를 받아 오는 11월 말까지 촉진계획 수립을 끝마칠 계획이다.

<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